미국인이라면 모두 다 아는 멍청한 게임 - The dumbest game every American knows

Table of Contents

Translation

Cars are a big part of American life.
차는 미국인의 삶의 굉장히 중요한 물건이야.

Unless, you live in New York, or a similarly densely populated snobby East Coast American city in America,
뉴욕이나 뉴욕과 비슷한 높은 인구밀집도를 가진 동부 부자동네가 아니라면

cars are a huge part of your life from as far back as you can remember,
차는 아주 어릴 때부터 중요한 물건이야.

and there is a game that we play with cars that /every single American knows/ and has their own rules for.
그리고 차와 관련해서 모든 미국인들이 하는 게임이 있어, 각자 자기만의 규칙도 있지.

SHOTGUN! 샷건!

Anyone with brothers or sisters knows that there are limited family resources
형제나 자매를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가족이 나누어 쓰는 물건은 제한적이고

and every child has an unlimited desire to claim those resources,
그 물건을 나누어 쓰는 형제 자매들은 모두 그 물건을 차지하기 위한 엄청난 욕구를 갖고 있다는 걸 알거야.

and none of this is more true than with the front seat of a car, which we cutely call /shotgun/.
그리고 차 앞좌석은 이 욕구의 최전방에 있지. 우린 이 앞자석을 샷건이라고 불러.

A quick and deeply-thorough duckduckGo search of 20 seconds led me to the reason that we call the front passenger seat /shotgun/
‘덕덕고’에 짧고 굵은 20초 간의 검색을 통해 난 우리가 차 앞좌석을 샷건이라고 부르는 이유가

is that in old Wild West fiction novels and TV shows, there are guys riding a stagecoach,
옛날 서부 소설과 티비 프로그램에서 마차의 옆좌석에 앉은 사람이 주로 엽총(shotgun)을 들고

and the guy in the passenger seat usually carried a shotgun to keep away highwaymen who might try to rob them,
노상강도로부터 마차를 보호했다고 하더라고.

thus to this day, we call that spot shotgun.
그래서 오늘까지도 차 앞좌석을 샷건이라고 부르는 거지.

Now, I'm going to explain generally how the game is played,
자 이제 나는 이 게임의 통상적인 규칙을 설명할건데,

but also I should add there are varying rules depending on which friends and family you're playing this game with.
이 게임의 규칙은 같이 하는 친구나 가족 구성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것도 알아둬.

Basically, when you're walking to the car there is a driver and multiple passengers.
어떻게 하는거냐면, 차로 운전자와 여러명이 걸어 갈 때

Once the car is in sight, the first person to yell SHOTGUN gets to sit in the front seat for the ride.
차가 보이면 먼저 ‘샷건’이라고 소리치는 사람이 앞좌석에 앉아서 가는 거야.

Now some people call it a game, but this shit can get serious.
어떤 사람들은 이걸 게임이라고 부르지만 이건 굉장히 진지해질 수도 있는 상황이야.

I grew up with a neighboring family that was 6 boys, and this “game”,
난 여섯 형제를 키우는 이웃과 함께 컸는데, 이 게임과 이 게임으로

and the details that should be attached to it were much disputed and thus led to many a fight.
비롯된 일들은 결국 싸움으로 이어지곤 했거든.

Anyway, the point is, if you're in America, or with American friends,
하여튼 중요한건 미국에 오거나, 미국친구들과 있을 때

and you guys are approaching the car,
차로 걸어갈 때

the moment you see the car yell SHOTGUN! to get that front seat, and never give up.
니가 차를 보고 ‘샷건’이라고 외쳤다면 절대, 절대 앞좌석을 포기하지마.

Never back down.
절대 안돼.

It is your job, nay your /duty/, to dominate those dumbshit 미국놈s.
멍청한 미국놈들에게 본떼를 보여줄 네 사명이라고.

한국어

차는 미국인의 삶의 굉장히 중요한 물건이야. 뉴욕이나 뉴욕과 비슷한 높은 인구밀집도를 가진 동부 부자동네가 아니라면 차는 아주 어릴 때부터 중요한 물건이야. 그리고 차와 관련해서 모든 미국인들이 하는 게임이 있어, 각자 자기만의 규칙도 있지.

샷건!

형제나 자매를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가족이 나누어 쓰는 물건은 제한적이고 그 물건을 나누어 쓰는 형제 자매들은 모두 그 물건을 차지하기 위한 엄청난 욕구를 갖고 있다는 걸 알거야. 그리고 차 앞좌석은 이 욕구의 최전방에 있지. 우린 이 앞자석을 샷건이라고 불러.

‘덕덕고’에 짧고 굵은 20초 간의 검색을 통해 난 우리가 차 앞좌석을 샷건이라고 부르는 이유가 옛날 서부 소설과 티비 프로그램에서 마차의 옆좌석에 앉은 사람이 주로 엽총(shotgun)을 들고 노상강도로부터 마차를 보호했다고 하더라고. 그래서 오늘까지도 차 앞좌석을 샷건이라고 부르는 거지.

자 이제 나는 이 게임의 통상적인 규칙을 설명할건데,

이 게임의 규칙은 같이 하는 친구나 가족 구성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것도 알아둬.어떻게 하는거냐면, 차로 운전자와 여러명이 걸어 갈 때 차가 보이면 먼저 ‘샷건’이라고 소리치는 사람이 앞좌석에 앉아서 가는 거야.

어떤 사람들은 이걸 게임이라고 부르지만 이건 굉장히 진지해질 수도 있는 상황이야. 난 여섯 형제를 키우는 이웃과 함께 컸는데, 이 게임과 이 게임으로 비롯된 일들은 결국 싸움으로 이어지곤 했거든.

하여튼 중요한건 미국에 오거나, 미국친구들과 있을 때 차로 걸어갈 때 니가 차를 보고 ‘샷건’이라고 외쳤다면 절대, 절대 앞좌석을 포기하지마.

절대 안돼.

멍청한 미국놈들에게 본떼를 보여줄 네 사명이라고.

English

Cars are a big part of American life. Unless, you live in New York, or a similarly densely populated snobby East Coast American city in America, cars are a huge part of your life from as far back as you can remember, and there is a game that we play with cars that /every single American knows/ and has their own rules for.

SHOTGUN!

Anyone with brothers or sisters knows that there are limited family resources and every child has an unlimited desire to claim those resources, and none of this is more true than with the front seat of a car, which we cutely call /shotgun/. A quick and deeply-thorough duckduckGo search of 20 seconds led me to the reason that we call the front passenger seat /shotgun/ is that in old Wild West fiction novels and TV shows, there are guys riding a stagecoach, and the guy in the passenger seat usually carried a shotgun to keep away highwaymen who might try to rob them, thus to this day, we call that spot shotgun.

Now, I'm going to explain generally how the game is played, but also I should add there are varying rules depending on which friends and family you're playing this game with.

Basically, when you're walking to the car there is a driver and multiple passengers. Once the car is in sight, the firt person to yell SHOTGUN gets to sit in the front seat for the ride.

Now some people call it a game, but this shit can get serious. I grew up with a neighboring family that was 6 boys, and this “game”, and the details that should be attached to it were much disputed and thus led to many a fight.

Anyway, the point is, if you're in America, or with American friends, and you guys are approaching the car, the moment you see the car yell SHOTGUN! to get that front seat, and never give up. Never back down. It is your job, nay your /duty/, to dominate those dumbshit 미국놈s.